NBA 준우승팀서 성 비위로 쫓겨난 우도카, 휴스턴 감독 부임 > 자유게시판 > 팡팡티비 - 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mlb중계 무료스포츠중계 일본야구중계 EPL중계 팡팡티비 해외스포츠중계 느바중계 메이저리그중계 챔피언스리그중계 분데스리가중계 챔스중계 프리메라리가중계 세리에A중계 하키중계 에리디비지에중계 배구중계 npb중계 nhl중계 ufc중계 아이스하키중계 배구중계 스포츠라이브중계 국야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미국야구중계 라이브스코어사이트 실시간스포츠중계 nfl중계 k리그중계 kbo중계 wnba중계 농구중계

  • 1 장경철 11,535,600P
  • 2 차범근 9,908,000P
  • 3 릴하이브리드 8,983,850P
  • 4 메디칼 8,480,800P
  • 5 깐풍기 6,999,500P
  • 6 헤리케인 6,814,980P
  • 7 보농자농 2,280,600P
  • 8 한푼만예 1,373,350P
  • 9 GOD 1,284,700P
  • 10 축구깨돌이 1,123,9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NBA 준우승팀서 성 비위로 쫓겨난 우도카, 휴스턴 감독 부임
댓글 0 조회   297

작성자 : 가지마라
게시글 보기


 

▲ 이메 우도카 감독


지난 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준우승팀을 이끌다가 성 비위로 직을 잃은 이메 우도카 감독이 휴스턴 로키츠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됐습니다.

휴스턴은 26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우도카 감독을 팀의 15번째 감독으로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계약 기간은 4년입니다.

NBA 선수 출신으로 샌안토니오 스퍼스, 브루클린 네츠 등에서 코치 경력을 쌓은 우도카 감독은 지난 시즌까지 보스턴 셀틱스를 이끌었습니다.

우도카 감독의 지휘 아래 "전원 바꿔막기 수비"를 바탕으로 짠물 수비력을 선보인 보스턴은 2021-2022시즌 정규리그에서 마이애미 히트에 이어 동부 콘퍼런스 2위에 올랐습니다.

플레이오프(PO)에서도 디펜딩 챔피언 밀워키 벅스를 꺾는 등 승승장구하며 챔피언결정전까지 진출했지만, 아쉽게 스테픈 커리가 활약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에 우승은 내줬습니다.

새로운 명장으로 주목받던 찰나, 지난해 9월 우도카 감독은 돌연 보스턴에서 한 시즌 정직 징계를 받으면서 지도자로서 미래가 불투명해졌습니다.

ESPN, AP통신 등에 따르면 구단 내 여성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게 사유였습니다.

우도카 감독이 언어폭력에 가까운 거친 표현을 써왔으며, 상사로서 우도카 감독이 주도한 직장 내 권력관계가 사안에 영향을 줬다는 게 독립 법무법인을 통한 조사에서 확인됐다고 ESPN은 전했습니다.

휴스턴 사령탑 부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우도카 감독은 관련 질문에 "몇 달 전 이미 성명을 발표했고, 내가 힘든 상황에 처하게 했던 사람들에게도 사과했다"며 "보스턴의 결정을 지지하고, 내 행동을 후회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간 여러 방법으로 노력하면서 반성하고 성장할 기회를 얻었다"며 "문제는 해결됐다. 관련해 더 할 말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는 기자들과 만나 우도카 감독이 새 직장을 구하는 데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게 자신의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임스 하든을 중심으로 팀을 정비해 2010년대 중후반 서부 콘퍼런스의 강호로 군림한 휴스턴은 최근 최하위로 떨어졌습니다.

지난 2시즌 서부 최하위였고, 올 시즌도 그보다 한 단계 높은 14위로 정규리그를 마쳤습니다.

세 시즌 중 한 번도 승률 30%를 넘지 못했습니다.

무엇보다 2021년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떠난 후 팀의 중심을 잡을 "스타 플레이어"가 부재했습니다.

이후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순번으로 뽑은 제일런 그린, 알프렌 센군 등 젊은 선수들이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지만, 휴스턴의 하위권 탈출을 이끌기에는 역부족인 모양새입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55&aid=0001053673 



감독이 문제가 아닐텐데 ,, 급하긴 급했네요 ㅋ


가지마라님의 최신 글
자유게시판
제목
  • 가액이면 맛이 없으면 좀 화났었을지도^^
    210 01.22
  • 국민의힘 공관위의 정영환 위원장이
    455 01.19
  • 단체여행 패키지의 장단점 장점 :
    612 01.18
  • 듣고 헐헐헐헐레벌떡 COS에 다녀왔습니댱
    256 01.18
  • 다양한 기술들이 존재합니다.
    95 01.17
  • 10월의 기사 주제는 2021 하반기 발생
    94 01.17
  • 영지버섯곰팡이와 함께하는
    101 01.16
  • 치아 미백은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123 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