댈러스 단장 “어빙, 남을 거라 믿는다”…‘고의 패배’ 의혹은 노코멘트 > 자유게시판 > 팡팡티비 - 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mlb중계 무료스포츠중계 일본야구중계 EPL중계 팡팡티비 해외스포츠중계 느바중계 메이저리그중계 챔피언스리그중계 분데스리가중계 챔스중계 프리메라리가중계 세리에A중계 하키중계 에리디비지에중계 배구중계 npb중계 nhl중계 ufc중계 아이스하키중계 배구중계 스포츠라이브중계 국야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미국야구중계 라이브스코어사이트 실시간스포츠중계 nfl중계 k리그중계 kbo중계 wnba중계 농구중계

  • 1 장경철 11,535,600P
  • 2 차범근 9,908,000P
  • 3 릴하이브리드 8,983,850P
  • 4 메디칼 8,480,800P
  • 5 깐풍기 6,999,500P
  • 6 헤리케인 6,814,980P
  • 7 보농자농 2,280,600P
  • 8 한푼만예 1,373,350P
  • 9 GOD 1,284,700P
  • 10 축구깨돌이 1,123,9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댈러스 단장 “어빙, 남을 거라 믿는다”…‘고의 패배’ 의혹은 노코멘트
댓글 0 조회   147

작성자 : 가자가자가자고
게시글 보기




[점프볼=최창환 기자] 댈러스와 카이리 어빙의 동행이 계속될 수 있을까. 

니코 해리슨 댈러스 단장은 어빙의 잔류를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현지 언론 ‘ESPN’은 12일(한국시간) 해리슨 단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댈러스 매버릭스의 행보를 전망했다.

댈러스는 2022-2023시즌 중반 루카 돈치치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어빙을 영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어빙은 댈러스 합류 후 30경기 평균 27점 3점슛 2.9개 5리바운드 6어시스트 1.3스틸을 기록했지만, 댈러스는 서부 컨퍼런스 11위에 그쳐 플레이 인 토너먼트조차 오르지 못했다.

댈러스는 어빙을 얻기 위해 도리안 핀리 스미스, 스펜서 딘위디와 드래프트 지명권 3장까지 브루클린 네츠에 넘겨줬다. FA가 된 어빙마저 붙잡지 못한다면, 현재와 미래를 모두 놓치는 결과가 되는 셈이다.



해리슨 단장은 어빙의 잔류 여부를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해리슨 단장은 “어빙이 우리 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충분히 얘기를 나눴다. 나는 그가 우리 팀에 남을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돈치치-어빙 조합에 대해서도 “재능 있는 선수들이다. 이들이 함께 뛸 수 있는 여건을 계속해서 만들어가는 게 우리가 노력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올 시즌은 팀의 방향성이 일관적이지 않았을 뿐, 나는 장기적인 부분까지 고려해 트레이드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리슨 단장은 ‘고의 패배’ 의혹에 대해선 답변을 거부했다. 

댈러스는 시즌 막판 플레이 인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이 있는 상태에서 치른 시카고 불스와의 경기에서 어빙(오른발), 팀 하더웨이 주니어(왼쪽 발목), 맥시 클레버(오른쪽 햄스트링), 크리스티안 우드, 조쉬 그린(이상 휴식)이 결장한 바 있다. 

돈치치도 12분 35초만 소화했다.

댈러스는 플레이 인 토너먼트에 못 오르면 2023 드래프트에서 최소 10순위를 확보할 수 있었다. 

11순위 밑으로 내려가면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 트레이드 당시 협의에 따라 지명권을 뉴욕 닉스에 넘겨줘야 했다. NBA 사무국은 해당 사안에 대해 조사 중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65&aid=0000245426 



떠날것 같은데 ,,,


가자가자가자고님의 최신 글
자유게시판
제목
  • 가액이면 맛이 없으면 좀 화났었을지도^^
    105 01.22
  • 국민의힘 공관위의 정영환 위원장이
    240 01.19
  • 단체여행 패키지의 장단점 장점 :
    136 01.18
  • 듣고 헐헐헐헐레벌떡 COS에 다녀왔습니댱
    129 01.18
  • 다양한 기술들이 존재합니다.
    75 01.17
  • 10월의 기사 주제는 2021 하반기 발생
    76 01.17
  • 영지버섯곰팡이와 함께하는
    84 01.16
  • 치아 미백은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97 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