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할 수 없다" 수베로 감독을 향한 KS 7년 연속 진출 해설의 이례적인 쓴소리 > 자유게시판 > 팡팡티비 - 스포츠중계 해외축구중계 nba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mlb중계 무료스포츠중계 일본야구중계 EPL중계 팡팡티비 해외스포츠중계 느바중계 메이저리그중계 챔피언스리그중계 분데스리가중계 챔스중계 프리메라리가중계 세리에A중계 하키중계 에리디비지에중계 배구중계 npb중계 nhl중계 ufc중계 아이스하키중계 배구중계 스포츠라이브중계 국야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미국야구중계 라이브스코어사이트 실시간스포츠중계 nfl중계 k리그중계 kbo중계 wnba중계 농구중계

  • 1 장경철 11,535,600P
  • 2 차범근 9,908,000P
  • 3 릴하이브리드 8,983,850P
  • 4 메디칼 8,480,800P
  • 5 깐풍기 6,999,500P
  • 6 헤리케인 6,814,980P
  • 7 보농자농 2,280,600P
  • 8 한푼만예 1,373,350P
  • 9 GOD 1,284,700P
  • 10 축구깨돌이 1,123,9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이해할 수 없다" 수베로 감독을 향한 KS 7년 연속 진출 해설의 이례적인 쓴소리
댓글 0 조회   182

작성자 : 관셈보살
게시글 보기




[스포탈코리아] 김경현 기자= "개인적인 입장에선 이해를 못 하겠다."

SBS SPORTS 김태형 해설위원이 수베로 감독에게 한 말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대전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 한화는 SSG 선발투수 김광현 상대로 채은성의 솔로 홈런 포함 5득점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5회 3점, 6회 1점을 내주며 아슬아슬한 경기가 이어졌다.

8회 초 한화 이글스는 1점 차 살얼음판 리드 상황에서 윤산흠을 올렸다. 기존 8회를 맡았던 김범수는 마무리 투수로 보직을 바꿨고 앞서 6일과 7일 연투했기에 이날 휴식을 취했다.. 수베로 감독은 9회를 강재민에게 맡긴다고 밝혔다.

윤산흠은 전날 0.2이닝 동안 20구를 던져 2볼넷을 내주며 제구 난조를 보였다. 8일 역시 내야안타-희생번트-볼넷-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총 16구를 던졌지만 스트라이크는 5개밖에 되지 않았고, 4타자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는 1개에 불과했다. 한화는 뒤늦게 강재민을 올렸지만 최정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5-5 동점을 허용했고 연장 10회 초 노시환의 치명적인 송구 실책으로 2점을 헌납하며 경기에 패했다.

김태형 해설은 윤산흠이 볼넷을 내주며 흔들리자 강한 어조로 한화의 투수 교체를 비판했다. "지금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윤산흠 선수에게 계속 이 상황을 맡기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울거다. 운으로 맡긴다라고밖에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벤치가 움직이지 않고 있는데 윤산흠을 올린 것부터 솔직히 개인적인 입장에선 이해를 못 하겠다. 경험이 많은 투수들이 뒤에 있는데 7회라면 모를까 지금 8회다. 그냥 경기를 내주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쓴소리를 남겼다.

김 해설은 투수교체는 결과론이지만 심리전이라며 "지금 강재민 선수 화면에 나오는데 지금 팔 풀면 뭐하나. 8회 바로 나왔어야 한다. 정우람이 나오든지. 지금 이상황에 다음 투수 보고 막으라는 건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윤산흠은 전날 제구 난조를 보이며 무너진 바 있다. 중요한 순간 좋지 못한 퍼포먼스를 보였는데 또다시 위급한 상황에 올린다는 게 무리였다고 평가했다.

투수교체는 결과론이지만 수베로 감독은 아쉬운 선택을 연일 보여주고 있다. 수베로 감독은 시범경기를 거치며 장시환을 마무리 투수로 낙점했다. 하지만 1일 고척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부터 이형종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전무후무한 개인 최다 19연패의 멍에를 썼다. 6일 또한 2점 차로 앞선 9회 초 등판해 연속 2루타와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하며 동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직설적인 화법으로 수베로 감독을 거침없이 지적한 김태형 해설. 한화 팬들 사이에선 해설의 탈을 쓴 막말이란 반응과 마땅히 해야 할 쓴소리란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수베로 감독은 김태형 해설의 피드백을 받아들일까. 한화의 투수교체를 주의 깊게 살펴보자.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39&aid=0002181997 



답없는 ,,,


관셈보살님의 최신 글
자유게시판
제목
  • 가액이면 맛이 없으면 좀 화났었을지도^^
    210 01.22
  • 국민의힘 공관위의 정영환 위원장이
    455 01.19
  • 단체여행 패키지의 장단점 장점 :
    612 01.18
  • 듣고 헐헐헐헐레벌떡 COS에 다녀왔습니댱
    256 01.18
  • 다양한 기술들이 존재합니다.
    95 01.17
  • 10월의 기사 주제는 2021 하반기 발생
    94 01.17
  • 영지버섯곰팡이와 함께하는
    101 01.16
  • 치아 미백은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123 01.12